비지니스 이자율 추이 ...

이자율 추이 이상규 ( 뉴스타 부동산 명예 부회장 )

지난 6월에 정점을 찍었던 소비자 물가 지수가 4개월째 하락하면서 다행스럽게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줄어 들고 있습니다.
작년 동월 대비 8%를 예상했으나 10월 달 소비자 물가 지수는 7.7%로 소폭 낮아졌고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 지수도 6.3%로 낮아졌습니다. 이에 따라 모기지 금리도 출렁거리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이 다소 진정되면서 이자율이 6% 후반으로 떨어지고 있어서 그동안 이자율이 내려가길 기다리는 바이어에게는 조금이나마 내 집 마련에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내 집 마련을 위해 아직도 많은 바이어들이 이자율이 내리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11월 말 현재 이자율이 6% 중반대로 내려가서 내년 초 부동산 시장 추이에 바이어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자율 변동에 따른 각 바이어들의 시장에 대한 반응들을 살펴보겠습니다.
올 초 첫 내 집 마련을 계획했던 바이어들은 일단 멈춤입니다. 이자율에 민감하다보니 시장에 달려들지 않고 이자율 추이를 관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3.5%의 낮은 다운 페이먼트로 첫 집을 장만하려는 바이어들은 높은 이자율과 모기지 보험비용으로 인해 주택구입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10%이상 다운을 하고 일반 컨벤셔널 모기지로 구매하기 원하는 First Home 바이어들은 쇼핑을 시작했습니다.
작년에 오퍼 전쟁에서 밀렸던 밸리의 한 손님은 매물도 전보다 많이 나와 있고 가격도 어느 정도 조정이 가능해졌기에 그동안 포기했다가 다시 주택 구입에 나섰습니다.
드디어 원하는 가격대의 주택 구입에 성공을 했습니다.
둘째로 모기지 이자율 추이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 캐시 바이어 또는 캐시 투자자들에게도 좋은 시장이 되고 있습니다. 모기지 이자율이 높더라도 Full Cash로 주택을 구입하는 분들은 이자율 변동에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지금의 높은 금리가 오히려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높은 모기지로 인해 대다수 바이어들이 주택 구매를 포기 또는 연기함으로 잠재적 경쟁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상황에 따라 상당히 낮은 가격으로 투자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늘어났습니다.
셋째 고가의 주택 시장은 현재 모기지 변동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매매가 잘 되고 있습니다.
모기지 이자율 변동에 그리 민감하지 않는 고소득 바이어들은 가격보다는 필요에 따라 구매를 하기에 고가 시장의 매매는 대체로 활발한 편입니다.
매물이 전보다 늘어났기 때문에 다소 바이어들에게 선택이 많아졌으며, 소위 빅 바이어들에게는 고가 주택을 구입하는 데 전보다 더 유리한 시장이 되고 있습니다. 고가 주택은 전체 매물 가격의 약 5% 상위하는 매물로 남가주의 경우 약 300만불 이상하는 주택들입니다.
팔리는 기간도 2021년에는 평균 38일이었는데 2022년에는 11일로 줄어 들었습니다.
지난 달 250만불을 찾는 손님이 이자율 변동에 민감해 하지 않으며 오히려 원했던 구조의 주택을 더 좋은 가격으로 주택을 구매했습니다.
이처럼 이자율 변동으로 인해 바이어들의 반응이 다양합니다. 만약 인플레이션이 진정되고 모기지 이자율이 6% 초반으로 내려간다면 연말 연초 연휴가 지난 내년 초에는 더 많은 바이어들이 쇼핑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택 시장이 지금보다는 더 활력이 생길 것이기에 전문가의 도움으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하시길 빕니다.
문의 이상규 : 818-439-8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