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동산 실업 급여를 받고 있는가? 내년 세금보고 하기 전에 이 내용을 읽어보자.

실업 급여를 받고 있는가? 내년 세금보고 하기 전에 이 내용을 읽어보자.

약 2천만 명의 미국인들이 COVID-19 사태 동안 일자리를 잃었고, 페이먼트 납부와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동안 실업급여에 의존하고 있는데, 그들은 지금 심각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아무런 계획이 없다면, 2021년에 예상치 못한, 예산에 없는 세금 납부라는 미래의 문제에 직면하게 될 수도 있다.
고용법 프로젝트 수석 정책 분석가인 미쉘 에버모어는 “내년 세금 납부에 놀랄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고 나는 그것을 최소화하고 싶다”고 말한다. 미쉘 에버모어가 걱정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IRS가 실업급여를 과세소득으로 계산하지만, 그 돈을 받는 사람들은 연방소득세 일부를 원천징수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은 소득세 원천징수를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고 현재 실업 급여를 최대로 늘려야 하기 때문에 원천징수를 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납세자의 3분의 1 이상이 실업급여가 과세 대상임을 몰랐다고 응답했다.
51퍼센트는 실업수당 받을 때 원천징수를 해달라는 요청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만약 수혜자들이 현재 소득세를 원천징수 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나중에 더 큰 세금부담에 직면하게 될 것이고, 그것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을 수도 있다. 납세자의 37%는 실업 급여가 과세 대상 소득이라는 것을 몰랐다. 미쉘 에버모어는 “현재의 엄청난 위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업률은 봄에 급등했다가 6월 들어 비교적 개선된 11.1%로 떨어졌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13일로 끝나는 주에는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실업보험 프로그램에 대한 청구가 3140만 건에 달했다고 한다.
실업급여 규모도 세금 영향을 증폭시킬 수 있다. 연방정부는 7월 말까지 2조 2천억 달러의 경기부양 CARES Act 의 결과로 주정부가 지불하는 액수에 주당 600달러를 더하여 지불하고 있다.
미국 공인회계사 협회의 에이프릴 워커는 “과세 소득이 더 많아졌다”고 하며, 일주일에 600달러의 추가 비용은 “예상치 못한 돈에 대한 세금이 부과될 가능성이 올라간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세금 청구서나 소액 환불을 피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에이프릴 워커에 따르면 이것은 “수정 가능한 문제”라고 한다. 사실 몇 가지 방법이 있다. 우선 IRS에는 Form W-4V라는 문서가 있는데, 사람들이 실업급여의 10% 원천징수를 선택할 수 있다.
IRS는 실업급여에 관해 납세자가 소득세를 10%만 원천징수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에이프릴 워커는 주정부 실업보험 기관들이 이 양식을 초기 급여 신청서에 포함시키거나 연방정부의 원천징수에 대해 다른 방식으로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작성 완료된 양식은 향후 원천징수 금액을 변경할 수 있지만 소급 금액을 변경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실업수당 청구자들은 연방 소득세를 알고 있어야 하며, 또한 혜택에 대한 주 소득세를 알아야 한다. 다행히 캘리포니아 주는 소득세를 계산할 때 실업 급여를 과세 소득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세금보고 하는 날 놀라지 않기 위한 또 다른 방법은 예상 분기별 납부를 1년 내내 하는 것이다. (올해, 1분기와 2분기 지불은 7월 15일이다.) IRS form 1040-ES로 예상 분기별 세금을 얼마나 납부할지 결정할 수 있다. 준비를 위한 세 번째 방법은 세금을 위해 돈을 따로 모아두는 것이다. 그렇게 말하는 것은 쉽지만, 세금을 얼마로 책정해야 할까?
에이프릴 워커는 IRS의 원천징수 견적기(withholding estimator)가 출발점의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가장 최근에 제출한 소득세 신고서와 함께 최근 급여 명세서 및 실업 보상 같은 기타 소득 명세서가 필요할 것이다.
에이프릴 워커는 매년 이맘때와 11월 중순에 원천징수에 대해 “확인”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하며, 스스로 또는 세무 전문가와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납세자들이 미리 계획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근로 소득세액 공제(EITC)를 놓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내년 EITC는 일정 소득 한도 이하 중 저소득 근로 가구에 최대 6660달러를 지원한다.
IRS는 지난해 2,500만 가구에 630억 달러의 EITC 자금을 지급했다. 직장임금은 ‘근로소득’으로 집계되지만 실업급여는 그렇지 않다.
Turbo Tax에 따르면 실업급여로 늘어난 누군가의 조정된 총소득이 EITC 기준액을 초과하여 부적격하게 될 수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