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스몰월드 애프터스쿨을 15년간 다닌 졸업을 앞둔 학생의 에세이

스몰월드 애프터스쿨을 15년간 다닌 졸업을 앞둔 학생의 에세이

글 : 벤자민 채

법적으로 불리든, 친구들에게 불려 지든 간에, “이름”은 개인들 사이를 식별하고 구별하기 위한 인류의 주요한 방법입니다. 저는 평생 동안, 많은 이름을 가지고 있었고, 돌이켜보면, 그 모든 것들이 내 삶의 뚜렷한 정체성을 나타내었습니다. 오늘날 저의 가장 친한 친구들은 대략 “빅 브라더 벤”으로 번역된 BBB로 저를 알고 있습니다. 제가 가르쳤던 2학년생들은 저를 Mr. Ben이라고 불렀습니다. Chai Tea는 특히 중학교 친구들의 장난에서부터 온 것입니다. 그리고 Benji는 초등학교 때 저의 첫 번째 별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가장 사랑했던 것은 개인적으로 저 자신을 말해주는 벤이었습니다.
‘Smallworld Education Center’를 언급하지 않고는 제가 누구인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15년이라는 시간은 어떤 일에나 헌신할 수 있는 상당한 시간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여기서 그만큼을 보냈습니다. 세어보면 그것은 약 5000일이고, 친구들에게 여전히 스몰월드에 다니고 있다고 말할 때 저는 꽤 많은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받았습니다. “너 아직도 그 애프터스쿨에 가니?”라고 그들은 저에게 말했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리고 저는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떠날 계획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Smallworld는 정말 보통 볼 수 있는 애프터스쿨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부모님이 직장에 계실 때 근본적으로 제가 자란 바로 저의 두 번째 집이었습니다. 처음 Smallworld에 대해 생각한 것은 단지 학교와 집 사이의 중간쯤이었습니다. 그러나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저는 그곳이 무엇을 제공해주는지 더 이해하기 시작했고, 단지 주말 동안의 여분의 숙제를 제공해 주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아니, Smallworld를 실제로 차별화시킨 것은 공동체에 대한 열렬한 헌신이었습니다.
다가오는 시험을 위해 서로의 집에서 공부하던지, 아니면 별 이유 없이 하이킹을 가던지, 우리는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만약 특히 가족이나 학교에서 잘 맞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느껴진다면, 우리는 그것을 함께 해결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처음에 제가 힘들었던 것은 이런 공동체의 개념이었습니다. 저는 타고난 내성적인 아이였고,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을 즐기지 않았고 바뀐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골룸 같은 어떤 은둔자로 전락했을지도 모릅니다. 단지 음식이나 학교를 위해서만 저의 방에서 나올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저는 무대 위에서 공연하고, 현장 학습을 이끌며,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를 하고, 앞으로 4년 동안 뉴욕에서 살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저에게 있어서 큰 변화였지만, 또한 스몰월드가 학생을 변화시킬 수 있는 능력에 대한 가장 강력한 증거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우리가 특정한 교육방식으로 너무 엄격하거나 전통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그 정서를 이해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저는 어떤 친구들은 학교에 만족하지 못하여 떠나는 것을 보아왔고, 어떤 학부모들은 선생님들에게 불만을 갖고 교실을 나왔고, 때로는 역할이 뒤바뀌기도 했습니다.
스몰월드는 모든 사람을 위한 곳도 아니고, 완벽하지도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여기는 쉽지 않은 곳입니다.
학생들은 여기 오기 위해 친구나 과외활동과 시간을 희생해야 합니다. 하지만, 끝까지 밀고 나가려고 한다면, 정직하게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결국, 그것은 모두 자신의 것이 됩니다.
용대(Yong Dae Teacher) 선생님이 꼭 언급하시듯이, 그것은 우리의 삶이고, 우리의 성취이며, 그의 미래가 아닌 우리의 미래입니다. 여기 있는 모든 선생님들은 같은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약 그것이 아직 확실하지 않다면, 지금 간단히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스몰월드는 평범한 학원이 아닙니다. 힘들 것입니다. 저도 힘들었습니다. 좀 극적이긴 하지만 가끔은 제가 최선을 다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아 의심과 조롱으로 이어질 때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스몰월드는 저에게 하급생과 상급생, 선생님과 졸업생, 형제자매의 네트워크를 제공해주었습니다. 제가 스스로 그렇게 하기로 선택하지 않는 한, 결코 저를 놓아주지 않을 네트워크이었습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우리가 가깝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그들의 삶에서 우리를 끊어내는 것을 보아왔고, 솔직히 말해서, 씁쓸하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연대감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우리는 가족만큼의 충분히 강한 유대감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스몰월드는 정말 독특한 곳이고, 많은 사람들이 들여다볼 때, 우리는 이상한 집단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심지어 우리가 이상하다고 말할지도 모르고, 솔직히 저는 그들이 틀렸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광기에 대한 방법이 있는데, 그것을 찾으려면 조금 정신이 나가야 합니다.
저의 여정은 감정의 롤러코스터였습니다. 저는 두려움과 분노를 느꼈고 기쁨과 성취감을 느꼈습니다. 제가 이 스몰월드라는 열차에 타지 않았다면 ‘벤자민 채’가 어떻게 되었을지 하나님은 아셨을 것입니다. 저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들, 제 인생에 도움을 준 모든 사람들, 저를 벤으로 만들어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